[르포]봉쇄 풀린 런던은 한국 열풍…코로나19도 한류는 못눌러 > 이런저런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  영국이야기  <  이런저런이야기

[르포]봉쇄 풀린 런던은 한국 열풍…코로나19도 한류는 못눌러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30.152) 댓글 0건 조회 790회 작성일 21-10-17 02:24

본문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에도 런던 곳곳서 한국 문화 인기…"한류 최고조"
봉쇄 기간 온라인 문화 소비 급증…한국 콘텐츠 더 쉽게 확산
한식· K팝 넘어선 폭넓고 집중적인 관심…소프트파워 강국 우뚝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시내의 포일스 서점 정문 앞에 곤룡포가 전시돼 있다.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 = #1.120년 역사의 영국 최대 서점 포일스 정문엔 붉은 곤룡포(조선시대 임금의 옷)가 런던 시민들을 반기고 있다. 한국에 관한 도서는 요즘 이 서점의 베스트 셀러다.

#2.런던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채링크로스 거리. 이 일대는 '런던의 한국'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줄지어 거리를 채운 한국 식료품점과 음식점이 현지인들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3.현대 미술의 심장인 런던 사치갤러리는 요새 밀려드는 한류 팬들을 맞이하느라 바쁘다. 글로벌 신진 예술작가로 발탁된 K팝 스타 송민호·강승윤·헨리의 미술 작품이 이 곳을 장식하고 있어서다.

코로나19 봉쇄가 풀린 영국 런던에 한류 바람이 세게 불고 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문화 예술계도 타격을 피하지 못했지만 한국 문화 만큼은 예외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사치갤러리에서 방문객들이 신진 작가로 주목받는 K팝 스타들의 미술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 코로나19에도 더 거세진 한류…온라인 문화소비 효과 톡톡

15일(현지시간) 찾은 포일스 서점은 한국에 관한 도서와 기념품으로 구석구석 장식해 놓고 있었다. 한국어 교재를 넘어 여행, 웹툰, 드라마, 소설, 요리 등 다양한 주제의 책이 눈에 띄었다. 이 서점은 2018년부터 매해 이맘때쯤 '한국 문화의 달' 행사를 열고 있는데 올해는 유독 특별하다.

서점 관계자는 "한국 도서 인기가 정말로 엄청나다. 매일 많이 팔려서 재고가 별로 없는 상황"이라며 "그동안 띄엄띄엄 한국 책을 찾던 사람들이 올해엔 한꺼번에 몰려오는 느낌"이라고 웃었다.

코로나19 기간에도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한국 가수들과 기생충·미나리 같은 한국 영화가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끈 여파다. 최근에 가세한 드라마 오징어게임은 영국 넷플릭스에서도 시청률 1위를 자랑하고 있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영국 런던 포일스 서점의 한국 도서 전시 모습.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옥스퍼드 영어사전은 지난달 한국어 단어 26개를 새로 등재하면서 "한류가 최고조를 달리고 있다", "한국 스타일은 쿨함의 전형"이라고 평가했다. 치맥(chimaek), 대박(daebak), 한류(hallyu), 한복(hanbok), 먹방(mukbang) 등이 한국에서 기원한 것이라고도 명확하게 설명하고 있다.

이정우 주영 한국문화원장은 "코로나19 봉쇄 동안 온라인을 통한 문화 소비가 커지면서 한국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시간도 늘어났다"며 "영국은 상대적으로 한류에 익숙하지 않은 면이 있었는데 BTS, 기생충, 오징어게임 같은 콘텐츠가 대세로 떠오르면서 집중적인 관심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런던 시내의 한 한국 식료품 체인에 김치 등 한식 재료가 가득 진열돼 있다.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 김치·비빔밥 넘어 새로운 한식 인기…현지인 재해석도

런던 시내에서는 한국 식료품 체인과 음식점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긴긴 코로나19 악몽 속에서도 여러 한식당이 새롭게 단장했다. 김치, 비빔밥 등 전통적인 한식을 넘어 한국식 햄버거, 양념치킨, 실내포차 음식 등 새로운 메뉴가 인기다. 최근 문을 연 한국식 핫도그 가게 앞에 거리 가득 줄이 늘어서는 진풍경이 펼치지기도 한다.

차링크로스 거리에 위치한 한 한식 업체에서 만난 점원은 한류 바람을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저녁이면 계산하는 줄이 가게 뒤편까지 선다. 손님 대부분이 현지인인데 음식, 과자를 다양하게 사간다"며 "이 일대는 워낙 한국 음식점이 많아 런던 안의 한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식은 현지인들이 재해석하는 방식으로도 진화하고 있다. 영국의 명문 요리학교인 런던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는 이달 11~15일 교내 레스토랑에서 '한식 메뉴 주간'을 진행했다. 메뉴는 교수진이 짰고 학생들이 음식 만들기와 서빙에 팔을 걷어부쳤다.

이 곳에서 직접 식사해 보니 영국식과 한국식을 접목한 플레이팅과 현지 학생들 손길을 거친 한식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김치전, 만두, 불고기, 비빔밥, 가지볶음, 오이무침, 약식 등을 비롯해 호떡과 막걸리 아이스크림을 조합한 독특한 메뉴도 시선을 끌었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런던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의 '한식 메뉴 주간'이 선보인 한식들. 현지 조리학과 학생들이 요리와 서빙을 모두 맡았다.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런던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가 선보인 불고기와 막걸리 아이스크림 호떡 (사진: 주영한국문화원)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 한국 전시회·음악회·영화제 줄이어…'소프트파워' 강국 우뚝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은 한국어, 한식, 가요에 머무르지 않고 문화 예술 전반으로 폭넓게 확산하고 있다. 연말 런던에서는 한국에 초점을 맞춘 전시회, 음악축제, 영화제가 연이어 열린다.

사치갤러리는 이달 13~17일 '스타트 아트 페어'(START Art Fair)를 개최하면서 'K팝'이라는 명칭의 전시실을 아예 따로 꾸몄다. 본업인 가수 활동에 더해 미술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류스타 송민호, 강승윤, 헨리의 작품 여러 점이 이 곳을 채웠다.

이날 한류 스타들 작품 앞에서 번갈아 가며 사진을 찍던 젊은 중화권 여성들은 좋아하는 한국 스타의 미술 작품을 런던에서 직접 보게 됐다며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어보였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런던 사치갤러리에 전시된 가수 송민호(Ohnim)와 헨리의 미술작품.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주영 한국문화원에 따르면 9월 런던에서 한국 현대 무용을 선보인 '코리안 댄스 페스티벌'은 코로나19에도 전석 매진됐다. 이달 6일부터 내달 17일까지는 한국 전통 음악 축제인 'K-뮤직 페스티벌'이 총 8회 공연을 통해 영국 관객들을 만난다.

11월 4~19일에는 제16회 런던한국영화제가 영국을 달군다. 최신작과 고전, 단편 등 35편의 한국 영화가 현지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상)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배우 윤여정의 특별전도 예정돼 있다.

내년 9월부터는 우리 정부 후원 아래 런던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에서 '한류! 한국 물결'(Hallyu! The Korean Wave)이라는 제목의 한국 문화 집중조명 전시회가 9개월에 걸쳐 대대적으로 개최된다.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영국 더타임스의 한류 소개 기사 캡처. 2021.10.15. *재판매 및 DB 금지

한층 거세진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국은 '소프트파워'(문화적 영향력) 강국으로서 입지를 키우고 있다.

영국 유력지 더 타임스는 최근 '한류! 한국 문화는 어떻게 세계를 정복했나'라는 기사에서 "K팝, K드라마, K필름, K뷰티, K물결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고 주목했다. 일간 가디언은 'K붐'이라는 표현을 쓰며 "K팝과 K아트의 만남에 예술 세계가 군침을 흘리고 있다"고 평했다. 

추천0 비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Sponsors
  • -
  • -
  • -
  •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572건 1 페이지
이런저런이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2 0 08-11
공지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8 4 05-11
4570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30
4569 no_profile apple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1-30
4568 no_profile 공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30
4567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1-30
4566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11-30
4565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9
4564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11-28
4563 no_profile 영국가디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0 0 11-25
4562 no_profile 곧영국감미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1-25
4561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11-24
4560 no_profile bbo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11-22
4559 no_profile 찜찜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1-22
4558 no_profile jeongapark9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11-22
4557 no_profile 샴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0 0 11-20
4556 no_profile GTG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11-19
4555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11-19
4554 no_profile KotraLondon2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 0 11-19
4553 no_profile 도도한도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2 2 11-18
게시물 검색
내가 쓴 글 보기
영국이야기
공지사항
이런저런이야기
영국일기
자기소개,같이가기
영국사진앨범
영사 사진전 수상작
요리/맛집
여행
영사칼럼
영사미디어